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선 궁궐의 특별한 풍경 만나다…경회루와 창덕궁

기사승인 2018.03.19  11:05:50

공유
default_news_ad1

- 경회루 특별관람(4.1.~10.31.), 창덕궁 달빛기행 (4.5.~10.28.) 시행

 

오는 4월부터 7개월간 일반인도 경복궁 경회루를 볼수 있다. 아울러 4월 5일부터 10월말까지 창덕궁 달빛기행이 진행된다. 구중궁궐에서 특별한 정취를 느낄수 있는 기회다.

 

경회루 특별관람

 

문화재청 경복궁관리소는 국보 224호인 경복궁 ‘경회루(국보 제224호) 특별관람’을 오는 4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7개월간 시행한다.

경회루는 연못 안에 조성된 대규모 2층 목조건물로 왕이 신하들과 연회를 베풀거나 사신을 접대하고, 가뭄이 들면 기우제를 지내는 등 국가행사에 사용하던 건물이다. 경회루는 2010년부터 기간을 정해 개방하는 특별관람 형식으로 꾸준히 개방되고 있다.

이번 특별관람은 평소 접근이 제한되었던 경복궁 경회루의 장엄하면서도 아름다운 건축 미학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연못과 조화를 이루는 웅장한 건축미는 물론이고 2층까지 올라가 탁 트인 사방의 풍치를 감상할 수 있다. 동쪽으로는 경복궁 경관이 한눈에 들어오며, 서쪽으로는 마치 한 폭의 산수화처럼 아름다운 인왕산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경회루 특별관람은 전문 해설사의 안내가 포함되며 무료(경복궁 관람료 별도)로 진행된다. 관람 횟수는 주중 3회(10시, 14시, 16시), 주말 4회(10시, 11시, 14시, 16시)이며 관람 소요시간은 30~40분이다. 1회당 최대 관람인원은 경회루의 주요 부재와 관람객 안전을 고려해 70명(내국인 60명, 외국인 10명)으로 제한한다.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경복궁 누리집(www. royalpalace.go.kr, 1인당 최대 4명까지 예약 가능)에서 관람 희망일 6일 전부터 1일 전까지 예약하면 된다. 첫 예약 개시일은 오는 26일 오전 10시다.

 

▲ 경회루 봄 풍경 /문화재청 제공

 

창덕궁 달빛기행

 

오는 4월 5일부터 10월 28일까지 「2018 창덕궁 달빛기행」이 매주 목~일요일 창덕궁에서 진행된다. 상반기에는 ▲4월 5일~29일 ▲5월 3일∼5일 ▲5월 10일∼27일이며, 하반기에는 8월 23일~10월 28일까지 매주 목~일요일이다.

올해로 9년째를 맞는 창덕궁 달빛기행은 창덕궁에서 펼쳐지는 대표적인 고품격 문화행사다. 은은한 달빛 아래 창덕궁 후원을 거닐며 창덕궁과 조선왕조의 이야기를 전문 해설사에게 들을 수 있고, 맛있는 다과를 곁들인 전통예술공연 관람, 은은한 달빛 아래 후원의 운치를 만끽하는 산책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올해도 총 95회 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상반기 31회 입장권은 오는 21일 오후 2시부터 옥션티켓(http://ticket.auction.co.kr, 궁중문화축전 행사기간인 5.3.~5.은 별도개시)에서 판매한다. 문화유산 보호와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회당 100명으로 참여인원을 제한하고 있으며, 사전예매를 통해 참가할 수 있다. 하반기 64회(8.23.~10.28.)는 오는 8월 8일 오후 2시부터 옥션티켓(http://ticket.auction.co.kr)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내국인은 1인당 2매로 한정되며, 매주 목‧ 금‧ 토요일에 관람할 수 있다.

올해의 행사 프로그램도 풍성하고 다채롭다. 먼저 창덕궁 정문인 돈화문에 모인 사람들은 전통복식을 갖춰 입은 수문장과 기념촬영을 한다. 해설사와 함께 청사초롱을 들고 어둠에 잠긴 창덕궁에 들어서면 금천교를 건너 인정전과 낙선재, 연경당 등 여러 전각을 고루 둘러본다. 연경당에서는 다과와 함께 판소리와 전통무용 등 다채로운 전통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다.

낙선재 후원의 누각 상량정에서는 대금의 청아하고도 깊은 소리를 도심의 야경과 함께 즐길 수 있어 이색적이면서도 운치를 겸한 특별한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올해부터 ‘왕의 사계’를 주제로 한 ‘그림자극'을 새롭게 추가하여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통해 행사의 재미를 한층 더했다.

 

▲ 인정전 야경 /문화재청 제공

김현민 op@opnews.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