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 총리 “길은 다닐수록 넓어지고 정은 나눌수록 깊어진다”

기사승인 2018.02.11  14:40:09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여정·김영남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워커힐 호텔서 환송 오찬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오찬을 했다.

이날 오찬에 북측에서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 김성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장이, 대한민국에서 도종환 문체부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수진 국립발레단 감독이 자리를 함께 했다.

북측에서는 총 10명이 참석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명예이사장, 박재규 경남대 총장, 김홍걸 민화협 상임의장,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심재권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배재정 국무총리 비서실장 등 총 12명이 참석했다.

이 총리는 환송을 겸한 오찬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방북요청과 관련해 “그만한 여건이 마련되어 남북 정상이 만나시게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좋은 여건이 빨리 조성되도록 남북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평창올림픽은 작은 시작”이라며 “길은 다닐수록 넓어지고, 정은 나눌수록 깊어진다. 어렵게 열린 평화의 길이 넓어지고, 다시 확인된 동포의 정이 깊어지기를 기원한다. 남북이 이번 기회를 살려 한반도의 미래를 밝게 열어나가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 평창올림픽 북측 대표단 환송 오찬사

 

북측 대표단 단장으로 오신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님, 특사로 오신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님,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님,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님을 비롯한 대표단 여러분, 반갑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은 우리 민족과 세계 인류에게 두고두고 기억될 역사가 되었습니다.

그저께 밤 개막식에서는 남북 선수들이 하나의 깃발을 들고 하나로 섞여 입장했습니다. 그 장면을 남북 양측 지도자들께서 눈물을 흘리며 함께 보셨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님과 김영남 상임위원장님, 김여정 특사님은 악수를 하셨고, 외국 언론은 그것을 ‘역사적 악수’라고 보도했습니다.

어젯밤에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의 첫 경기를 문재인 대통령님 내외와 김영남 상임위원장님, 김여정 특사님께서 남북 응원단과 함께 응원하셨고, 경기 후에는 선수들을 함께 격려하셨습니다.

이 모든 일들은 얼마 전까지 상상하기도 어려웠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현실로 이루어졌습니다.

개막식에서는 또 하나의 잊을 수 없는 일이 있었습니다. 단일팀에서 함께 땀 흘리는 남북의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가 성화봉을 맞잡고 120계단을 올라가 최종주자 김연아 선수께 전달했고, 그 성화는 올림픽 기간 내내 세계를 향해 타오릅니다.

그 장면은 역사적 상징이 되었습니다. 남북의 선수가 가파른 120계단을 올라 성화대 앞에 이르렀던 것처럼, 남과 북도 모든 난관을 이기고 공동번영과 평화통일의 목표에 이르기를 소망합니다.

 

어제 김여정 특사께서 전달하신 친서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께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을 요청하셨습니다. 그만한 여건이 마련되어 남북 정상이 만나시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좋은 여건이 빨리 조성되도록 남북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겠습니다. 국제사회도 지원해 주기를 바랍니다.

북측 대표단 여러분께서 오늘 저녁이면 북으로 귀환하십니다. 남측에 머무시는 시간이 너무 짧아 아쉽습니다.

그러나 대표단 여러분께서 머무시는 동안, 남과 북은 화해와 평화의 염원을 확인했고, 그 가능성을 체험했습니다. 이번에 저희가 대표단 여러분과 함께 한 시간은 짧지만, 앞으로 함께 할 시간은 길어야 합니다.

평창올림픽은 작은 시작입니다. 남과 북은 평창올림픽으로 열린 대화의 기회를 올림픽 이후에도 살려 나가야 합니다.

길은 다닐수록 넓어지고, 정은 나눌수록 깊어집니다. 어렵게 열린 평화의 길이 넓어지고, 다시 확인된 동포의 정이 깊어지기를 기원합니다. 남북이 이번 기회를 살려 한반도의 미래를 밝게 열어나가기를 고대합니다.

한반도의 밝은 미래를 바라는 우리 모두의 마음을 담아서 건배를 제의하고자 합니다. 잔을 채워주시기 바랍니다. 한반도의 밝은 미래를 위하여!

 

김현민 op@opnews.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