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문수 “펜스, 억지로 김영남 만나게 해 일찍 떠나”

기사승인 2018.02.10  11:35:22

공유
default_news_ad1

- "LED 촛불, 촛불가수 등장해 진정성과 예술성 손상되는 느낌“

 

김문수 전 경기도 지사가 평창올림픽 개막식을 보고 한마디 했다.

그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화려했다”면서 “그러나 LED 촛불이 등장하고, 촛불가수들이 억지로 등장해서 진정성과 예술성이 손상되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여정과 김영남이 평양에서 핵미사일 열병식을 마치자마자 바로 비행기 타고 내려와 평창 개막식에 참석했기 때문에 ‘평양 핵미사일 열병식 올림픽’ 이미지로 오염시켜 버렸다“고도 했다.

김 전지사는 ”문재인대통령이 억지로 펜스부통령과 김영남을 만나게 하려고 하자, 펜스부통령은 아예 리셉션에 늦게 왔다가 자리에 앉지도 않고 떠나버렸다“면서 ”핵미사일을 포기하지 않는 ‘감옥국가’의 거짓평화에 들러리 설 수 없다는 펜스부통령의 단호한 태도는 오히려 문재인대통령이 보여줘야 하지 않는가“라고 지적했다.

 

▲ 김문수 전 지사 페이스북 사진

 

김문수 전지사 페이스북 글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화려했습니다.

그러나, LED 촛불이 등장하고, 촛불가수들이 억지로 등장해서 진정성과 예술성이 손상되는 느낌이었습니다.

김여정과 김영남이 평양에서 핵미사일 열병식을 마치자마자 바로 비행기 타고 내려와 평창 개막식에 참석했기 때문에 “평양 핵미사일 열병식 올림픽” 이미지로 오염시켜 버렸습니다.

펜스 미국부통령은 천안함 전시관을 방문하고 탈북자들을 만나서, 김정은의 테러와 “감옥국가”의 인권참상을 생생하게 보고 듣고 드러내 주었습니다.

문재인대통령이 억지로 펜스부통령과 김영남을 만나게 하려고 하자, 펜스부통령은 아예 리셉션에 늦게 왔다가 자리에 앉지도 않고 떠나버렸습니다.

핵미사일을 포기하지 않는 “감옥국가”의 거짓평화에 들러리 설 수 없다는 펜스부통령의 단호한 태도는 오히려 문재인대통령이 보여줘야 하지 않습니까?

문재인대통령과 정상회담하는 아베 얼굴도 너무 일그러져 있어서 걱정입니다.

김일성과 모택동과 스탈린이 침략했을 때, 우리나라를 도와준 것은 미국과 유엔 아닙니까?

김정은이 핵미사일을 휘두를 때 가장 가까이서 피해를 보는 것은 결국 우리나라 아닙니까?

주적이 누군지?

동맹이 누군지?

평양올림픽에 취해서, 아무 것도 모르는 어린 왕자 이니를 보고 있으려니, 화려한 개막식도 걱정스럽게 보여 집니다.

 

김현민 op@opnews.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